기사리스트

주요뉴스

식약처, 수입맥주 발암물질 논란에 성분 검사 중

식약처, 수입맥주 발암물질 논란에 성분 검사 중

최근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중심으로 퍼지고 있는 수입맥주 발암물질 잔류 논란에 식품의약품안전처가 성분검사에 들어간 것으로 나타났다. 26일 식약처에 따르면 국내에서 판매되는 수입맥주 40여종과 수입와인 1종에 대해 발암물질 논란을 일으킨 농약 성분 글리포세이트 잔류량을 검사 중이다.글리포세이트는 다국적 유전자재조합(GMO) 종자회사이면서 농약회사인 몬산토의 제초제 ‘라운드업’의 주요 성분이다. 세계보건기구(WHO) 국제암연구소(IARC)는 글리포세이트를 ‘2A군’(인체 발암성 추정 물질)으로 분류한다.이번 논란은 미국 소비자단체 US PIRG 2월 보고서에서 촉발됐다. 보고서에는 미국에서 유통되는 맥주 15종과 와인 5종
궁금한 이야기y 보이스피싱 피해자, 왜 음란문자 가해자가 됐나?

궁금한 이야기y 보이스피싱 피해자, 왜 음란문자 가해자가 됐나?

26일 오후 방송되는 SBS '궁금한 이야기Y' 446회에서는 보이스피싱 피해자가 테러범이자 음란문자를 보낸 가해자가 된 사연을 폭로한다. 지난 해 12월 18일, 크리스마스를 앞둔 부산 지하철 감전역에 테러 소동이 벌어졌다. 지하철 역내에 폭탄을 터트리겠다는 테러예고 문자가 112상황실에 접수된 것. 갑작스런 긴급 상황에 지하철 운행은 중단되고, 역사는 잠정폐쇄됐다. 경찰특공대와 군 병력까지 동원된 30여 분간의 대대적인 수색에도 폭발물은 발견되지 않았다. 허위 신고로 결론 내린 경찰은 신고접수를 한 휴대전화번호의 명의자를 추적해, 부산에 사는 40대 남성 하소용(가명)씨를 찾아냈다. 그러나 전화번호의 주인인 하소용
박유천, 마약 투약 혐의로 구속...증거인멸 도주 우려

박유천, 마약 투약 혐의로 구속...증거인멸 도주 우려

동방신기 출신 배우 겸 가수 박유천이 마약 투약 혐의로 26일 구속된 것으로 나타났다. 박정제 수원지방법원 영장전담판사는 이날 오후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박 씨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한 뒤 구속 영장을 발부했다. 구속 사유는 증거인멸과 도주 우려다.박 씨는 올해 2~3월 연인이었던 남양유업 창업주 외손녀 황하나와 함께 세 차례에 걸쳐 필로폰 1.5g을 구매하고 이 가운데 일부를 투약한 혐의를 받고 있다.
27일 토요일 주말 전국 대체로 맑음...기온은 낮아

27일 토요일 주말 전국 대체로 맑음...기온은 낮아

기상청에 따르면 주말인 27일 중국 산둥반도 부근에서 동진하는 고기압의 영향을 받아 전국이 대체로 맑을 것으로 예상된다. 다만 제주도는 동풍의 영향으로 새벽에 비가 조금 오는 곳이 있을 전망이다. 하늘은 맑지만 새벽 3시부터 아침 9시 사이 중부내륙과 경북내륙에는 기온이 크게 떨어지면서 늦서리가 내리고 얼음이 어는 곳도 있을 것으로 보인다.기상청은 “기온이 급감할 것으로 예상되니 농작물 관리에 각별히 유의하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도로교통공단, 채용 서류전형 발표 실수로 필기 재시험

건설신기술의 날 포스코건설 박정규 차장 '동탑산업훈장'

2019 변호사시험 발표 합격률 50.8% 로스쿨 변시 낭인 와르르

[인사] 공정거래위원회

[인사] 기획재정부

LH 신임사장에 ‘김수현-박원순 인맥’ 변창흠 세종대 교수

곰탕집 성폭행 2심도 유죄, 그렇다면 문희상 국회의장은? 대놓고 임이자 배 만졌는데

뷔페 대신 도시락 먹는 '소풍 결혼식'

"억울하다" 아내의 선처호소는 허공속으로... 대전 유성 '곰탕집 성추행' 논쟁 후끈

보험개발원장에 강호 교보생명 고문 선임

곰탕집 성추행 유죄 "해도 너무 한다" 남성단체 강력 반발 대규모 집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