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리스트

주요뉴스

청와대 “고용, 작년보다 개선되고 희망적”

청와대 “고용, 작년보다 개선되고 희망적”

정태호 청와대 일자리수석은 19일 브리핑에서 "각종 통계를 종합하면 고용상황이 작년보다 개선되고 있고, 어렵기는 하지만 희망적"이라며 "그 배경에는 정책 성과도 있으며, 추경안이 통과되면 고용개선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정 수석은 또 "작년 취업자 증가 수는 약 9만7000명이었는데, 올해 들어서는 2월 26만여 명, 3월 25만여 명, 4월 17만여 명"이라며 "작년과 비교하면 획기적 변화"라고 밝혔다.그러면서 "주요 기관들이 예측한 취업자 증가 수는 10만∼15만 명이었는데 지금 수치는 그 예측도 뛰어넘고 있다"고 덧붙였다.또 "고용률 면에서도 작년 하반기에는 마이너스 0.3∼마이너스 0.1%였는데, 올 들어 2월 이후에는 마이너
유시민 "자기 머리는 못 깎아”…판 깔아주면 마지못해 정계복귀?

유시민 "자기 머리는 못 깎아”…판 깔아주면 마지못해 정계복귀?

‘정치권에 몸 담을 일이 절대 없을 것’이라던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의 마음에 변화가 온 것일까. 유 이사장이 최근 공개석상에 내뱉는 화법(話法)이 종전의 ‘정계복귀 부정’을 부인하는 방향으로 잇따라 구사되고 있기 때문이다. 유 이사장은 18일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노무현 대통령 서거 10주기 시민문화제’에서 양정철 더불어민주당 민주연구원장, 시사방송인 김어준씨와 토크콘서트를 진행하는 도중에 양 원장의 정계복귀 요청에 "원래 자기 머리는 못 깎는다"는 비유법을 써서 우회적으로 답했다. 이 말을 곧이 곧대로 해석한다면 ‘스스로 머리를 깎을 수 없지만 누군가가 깎아준다면야...’으로 유추가 가능
[전문] 문재인 대통령 5·18민주화운동 기념식 기념사

[전문] 문재인 대통령 5·18민주화운동 기념식 기념사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전 광주광역시 북구 망월동 국립5·18민주묘지에서 개최된 제39주기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해 "헌법 전문에 5.18정신을 담겠다고 한 약속을 지금까지 지키지 못하고 있는 것이 송구스럽다"며 "5.18민주화운동 진상규명위원회 출범을 위해 국회와 정치권이 더 큰 책임감을 가지고 노력해 줄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아래는 문 대통령의 기념사 전문이다.존경하는 국민 여러분, 광주시민과 전남도민 여러분,어김없이 오월이 왔습니다. 떠난 분들이 못내 그리운 오월이 왔습니다. 살아있는 오월이 왔습니다. 슬픔이 용기로 피어나는 오월이 왔습니다.결코 잊을 수 없는 오월 민주 영령들을 기리며, 모진 세월을 살
황교안 대표, 5·18민주화운동 기념식 참석 강행

황교안 대표, 5·18민주화운동 기념식 참석 강행

제39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 참석을 강행한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시민단체의 거센 반발과 몸싸움을 뚫고 결국 기념식장에 입장했다. 황 대표는 대형버스를 타고 기념식 개최시간 30분 전인 18일 오전 9시 30분께 광주광역시 북구 망월동 5·18민주묘지 민주의 문 앞에 도착했다. 비가 내리는 가운데 황 대표는 나경원 원내대표, 민경욱 대변인 등 당 지도부와 함께 굳은 표정으로 버스에서 내려 기념식장 입장을 시도했다. 하지만 예상했던 대로 민주의 문 앞에서 일부 시민과 시민단체 회원들의 격렬한 제지를 받았다. 경찰과 경호원들이 인간 띠를 만들어 보호하려 했으나 5·18 폄훼발언 의원들에 대한 징계없는 기념식 참석을 반대

거짓말이 부메랑, 제발등 찍힌 김학의 전 차관

광주에서 5.18 전야제, 자유한국당만 불참 '장외투쟁'

청와대, “한센병 관련 입장 내지 않겠다”

문 대통령, 김영식 법무비서관 등 비서관 5명 인사

김현아 의원 사과, “한센병 발언 부적절”

[인물] 한센병 김현아 의원 한국당 당원권 정지 3년, 화려한 이력 넘사벽 + 이생망+달나라 이야기 부동산 전문가

"박근혜 이명박땐 조용하더니 퇴임 앞두고 왜 이래"... 문무일 총장 수사권 조정안 발언에 부정적 반응 봇물

애마부인 에로배우 이미지? 김부선 "이재명 우리 아파트 15개월 드나들었다"

[종합] 김부선 등 집요한 공격에도 이재명 무죄... 대권가도에 탄력 붙었다

이재명 '직권남용' 등 1심 모두 무죄

[속보] 조마조마 하던 이재명, 선거법 직권남용 모두 무죄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