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리스트

주요뉴스

보험업계, 카카오페이와 맞손… 2030세대 잡아라

보험업계, 카카오페이와 맞손… 2030세대 잡아라

보험업계가 카카오와의 협업을 강화하는 등 모바일서비스 영역을 넓히고 있다. 고객의 편의성 제고는 물론 수천만 명의 회원을 둔 카카오톡을 통해 상품을 알리고 특히 2030세대 등 젊은층의 보험에 대한 접근성을 높이기 위한 전략이다. 보험사들은 간편인증 시스템은 물론 보험계약대출, 보험료 납부 등 다양한 방법으로 카카오페이를 활용할 방침이다.17일 보험업계에 따르면 흥국화재는 최근 카카오페이 인증을 활용한 ‘전자등기우편 서비스’를 오픈했다. 이 서비스는 기존 등기우편으로 발송하던 보험관련 안내를 카카오페이 인증으로 안전하고 간편하게 전송한다.보험사들은 보험계약 관련 안내 때 등기우편 또는 콜센터를 통한 유선안내
한화생명, 'The 간편한 건강종신보험' 출시

한화생명, 'The 간편한 건강종신보험' 출시

한화생명은 당뇨, 고혈압 등 보험가입이 까다로운 유병자를 위한 3대 성인병 집중 보장 상품인 ‘한화생명 The 간편한 건강종신보험’을 18일 출시한다.이 상품은 보험에 대한 니즈는 높으나 병력과 고령으로 보험 가입에 제한을 받았던 고객에게 적합한 상품이다. 경증 질환을 갖고 있거나 과거병력이 있더라도 고지항목 3가지에 해당되지 않으면 가입할 수 있다.고지항목은 최근 3개월 이내 입원·수술·추가검사 의사 소견, 최근 2년 내 입원·수술 이력, 최근 5년 내 암으로 진단, 입원, 수술 받은 이력 등이다. 고혈압, 당뇨는 물론 어떤 병력을 갖고 있어도 이들 항목에 해당하지 않으면 가입할 수 있다.젊은 나이에도 만성질환 발생이 증가
NH농협은행 스포츠단 정구팀 '창단 60주년 기념행사' 열어

NH농협은행 스포츠단 정구팀 '창단 60주년 기념행사' 열어

NH농협은행은 지난 15일 경기도 농협대학교에서 초창기 정구팀 위명숙 선수를 비롯한 80여명의 은퇴지도자, 은퇴선수를 초청해 NH농협은행 스포츠단 정구팀 창단 60주년 기념행사를 개회했다고 16일 밝혔다.이날 행사에는 이대훈 NH농협은행장의 환영사를 시작으로 은퇴지도자와 은퇴선수의 노고를 기리기 위한 감사패 전달을 했다.이후 정구선수단의 축하 공연 등으로 뜻깊은 시간을 가졌다. 이대훈 NH농협은행장은 "지난 60년동안 선배님들의 흘린 땀이 모여 지금의 훌륭한 정구팀이 존재한다고 생각한다"며 "앞으로도 NH농협은행이 생활체육 저변 확대와 정구명가의 명맥을 이어갈 수 있도록 후배 선수들과 함께 노력하겠다"고 밝혔다.NH농협
메트라이프 금융서비스, 조직성장 가속화 위해 본부 체제 도입

메트라이프 금융서비스, 조직성장 가속화 위해 본부 체제 도입

메트라이프 금융서비스가 조직을 효율적으로 운영하고 조직 성장을 가속화하기 위해 본부 체제를 도입했다고 16일 밝혔다.메트라이프 금융서비스는 2016년 6월 메트라이프생명이 100% 출자해 설립한 독립법인대리점(GA)이다. 설립 2년 만인 지난해 6월 재적인원 500인이 넘는 대형 GA로 성장했다. 2018년 말 기준 인원은 600명이다.메트라이프 금융서비스는 조직성장을 더욱 가속화하고 성장하는 조직을 효율적으로 운영하기 위해 새롭게 본부 체제를 도입, 4개 본부(서울, 서부, 영남, 한울)와 28개 지점으로 조직을 재편성했다.이번 본부 체제 도입과 함께 메트라이프 금융서비스 성장의 원동력인 ‘멘토링 시스템’과 MDRT(Million Dollar Rou

신용카드 잃어버리셨어요?…부정사용액 보상청구 '선택아닌 필수'

롯데카드·손보 매각 예비 인수 후보 선정…캐피탈은 보류

최종구 “글로벌 핀테크 기업 나오도록 집중 지원할 것”

하나은행, 지급준비금 부족으로 과태료 부과

코픽스(COFIX), 신규대출금리 0.05% 하락…기존대출은 0.02% 올라

최종구 "부산 금융중심지 지정 10년, 내실 성장 아쉬워"

보험업계, IFRS17 도입 앞두고 희망퇴직 ‘된서리’

신한은행, 학생증 체크카드 신청 이벤트

증시 입성 우리금융지주, 관전포인트는? 성장성 '맑음' , 수급부담 '제한'

카드사 불황 속 배당 정책 제각각…비씨, 삼성카드 배당성향 높아

1월 거주자 외화예금 전월比 6억달러 증가...원·달러 환율 하락 영향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