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리스트

주요뉴스

한국투자증권  DLS에 물렸다…고용보험기금 DLS 원금 81.6% 손실

한국투자증권 DLS에 물렸다…고용보험기금 DLS 원금 81.6% 손실

한국투자증권이 DLS에 물렸다. 전담운용사로 고용보험기금의 자산포트폴리오에 담은 독일금리연계 DLS다. DLS는 파생결합증권으로 기초자산의 가치변동과 연계한 증권을 의미한다. 기초자산의 범위가 금리, 환율, 실물(원자재), 신용 등으로 확장됐으며 기초자산의 가격 움직임에 따라 수익률이 결정된다는 기본구조는 주가연계증권(ELS)와 비슷하다. 21일 고용노동부에 따르면 고용보험기금 위탁운용주간사인 한국투자증권이 지난해 7월 독일국채10년물 금리연계형 DLS에 투자해 손실이 크게 발생했다. 지난해 7월 2회(1차 314억 원, 2차 270억원)에 거쳐 총 584억 원을 투자해 약 476억 원의 손실을 냈다. 투자한 지 1년만에 원금의 81.6%를
코스피 1960선 안착…미국 통화정책 기대

코스피 1960선 안착…미국 통화정책 기대

21일 코스피, 코스닥지수 모두 사흘째 올랐다. 단 상승폭은 크지 않아 미국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의사록 공개와 잭슨홀미팅을 앞두고 관망세를 나타냈다는 분석이다. 코스피는 21일 전거래일 대비 0.22%(4.40포인트) 오른 1964.65에 거래를 마쳤다.유가증권시장에서 외국인 투자자는 팔자에 나섰다. 하루만에 순매도로 그 규모는 1293억 원을 기록했다.반면 기관투자가, 개인투자자는 각각 56억 원, 1020억 원을 동반매수했다.거래량은 3억8222만주, 거래대금은 3억7403억 원을 기록했다.상한가 2개를 포함해 552개 종목이 올랐다. 하한가없이 256개 종목이 내렸다. 84개 종목이 가격변동없이 거래를 마쳤다. 시가총액 상위종목 주가는 엇갈
증권사 회사채 발행 봇물 '왜'

증권사 회사채 발행 봇물 '왜'

증권사들의 자금조달수단이 회사채 발행 쪽으로 옮겨가고 있다. 금리인하 분위기 속 낮은 금리로 자금조달이 가능한데다. 자본확충의 경우 주주들이 부담이 크다는 점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교보· 대신증권 등 애초보다 발행금액 확대증권사의 회사채발행이 봇물을 이루고 있다. 20일 업계에 따르면 대형 증권사들은 상반기에 회사채발행으로 자금을 조달했다. 규모도 만만치 않다. 미래에셋대우는 올해 국내에서 1조원 규모의 회사채를, 해외에서 6억 달러(약 7000억 원) 규모의 달러채를 발행하는 등 총1조7000억 원의 자금을 조달했다. KB증권은 5000억 원, 메리츠종금증권도 3000억 원의 회사채발행으로 자금조달에 성공했다.최근
효성첨단소재 주가 훨훨…탄소섬유 재평가 기대

효성첨단소재 주가 훨훨…탄소섬유 재평가 기대

효성첨단소재 주가가 급등세다.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효성첨단소재는 21일 오전 9시 7분 현재 전거래일 대비 14.17% 오른 14만5000원에 거래되고 있다.하루만에 반등세다.효성첨단소재는 20일 탄소섬유에 대규모 투자계획을 발표했다.이미 보유한 공장(전주) 부지 내 증설로 2028년까지 연2만4000톤을 생산하고 생산능력도 현재 대비 12배 늘리겠다는 목표를 제시했다. 이를 위해 총 1조 원(기존 3000억 원+신규 7000억 원) 규모의 투자를 단행할 계획이다. 이날 문재인 대통령은 효성첨단소재의 탄소섬유 신규 투자협약식에 참석해 소재국산화의 일환으로 탄소섬유를 국가 전략산업으로 집중육성하겠다는 의지를 밝히며 탄소섬유에 대한 투자자들

코너스톤네트웍스 불성실 공시법인 지정, 제재금 1000만 원

신협, 대학생 신협 체험행사 열어…채용시 서류 통과 혜택

대신증권, 해외주식거래 영국·독일·베트남 등 13개국 확대

미래에셋자산운용, 타겟데이트펀드 설정액 1위…업계 첫 8000억 원 돌파

코스피 1960선 회복, 외국인 14거래일만에 귀환

삼성중공업 주가, 대규모 수주 약발 언제까지?

에스마크, 섬유사업부 생산 중단…상장적격성 실질심사 사유발생

SK3호스팩, 주권매매거래 정지…"상장폐지 사유 발생"

코오롱생명과학·세원물산, 불성실공시법인 지정

씨티젠 등 불성실공시법인 지정 예고

코스피 1940선 눈앞…외국인 13거래일째 순매도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