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리스트

주요뉴스

뉴옥증시 혼조세… 에너지지수↑

뉴옥증시 혼조세… 에너지지수↑

뉴욕증시에서 주요 지수가 혼조세를 보인 가운데 에너지지수가 가장 크게 올랐다. 23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등락을 거듭하다 전일 대비 2.53포인트(0.01%) 하락한 21,394.76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3.80포인트(0.16%) 높은 2,438.30에 장을 마감했다.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6,265.25로 전장보다 28.56포인트(0.46%) 올랐다. 특히 에너지업종이 0.75% 올라 가장 큰 상승 폭을 기록했다. 유가 상승에 힘입어 4거래일 연속 하락을 딛고 상승한 것이 투자 심리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쳤다.에너지를 비롯해 산업과 소재, 부동산, 기술 등도 상승세로 마감했
최악의 국제유가 5주째 하락세

최악의 국제유가 5주째 하락세

국제유가가 5주째 하락세를 걸었다. 유가가 5주 연속 하락한 건 2015년 8월 이후 약 2년만이다.23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상업거래소에서 거래된 서부텍사스원유(WTI) 8월 인도분은 전날보다 배럴당 27센트(0.60%) 오른 43.01달러를 기록했다.7월 인도분 북해산브렌트유도 런던 선물거래소에서 전일대비 배럴당 32센트(0.7%) 오른 45.47달러로 거래를 마쳤다.이날 일일 유가는 소폭 반등했으나 주간 기준으로는 5주째 내림세를 보였다. WTI와 브렌트유는 각각 4.4%, 3.9% 하락했다. 국제유가가 5주 연속 하락한 것은 2015년 8월 이후 약 2년만이다.이같은 하락은 석유수출국 기구(OPEC)의 감산 합의에도 미국이 원유 생산량을 늘리며 지속됐다. 석
닛케이지수 3거래일 만에 반등… 엔화환율 111.33엔 보합세 유지

닛케이지수 3거래일 만에 반등… 엔화환율 111.33엔 보합세 유지

23일 도쿄 주식시장에서 닛케이평균주가(닛케이225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22.16포인트(0.11%) 오른 2만132.67에 장을 마감했다. 닛케이지수는 3영업일 만에 소폭 상승세를 보였다. 엔화환율이 달러당 111엔대 초반에서 보합세를 보이며 달러 강세가 나타나자 수출기업의 채산성 개선 기대감에 투자 심리가 개선된 것으로 니혼게이자이신문은 분석했다. 하지만 22일(현지시간) 뉴욕증시와 미국의 장기금리 하락 영향으로 가격이 크게 오르지는 못했다. 소시에티제너널증권은 “지난주 미국과 일본의 금융정책결정회의가 진행됐지만 주가 상승을 견인할 재료가 부족했다”며 “투자자들의 관망세가 강해서 뚜렷한 움직임이 나타나지 않고
日 비트코인·이더리움 ‘가상화폐’ 논란… 올해 피해상담 660건

日 비트코인·이더리움 ‘가상화폐’ 논란… 올해 피해상담 660건

전 세계적인 가상화폐 투자 열풍으로 거래가 급증하며 이용자들의 피해도 속출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인터넷에서 유통되는 가상화폐는 언제든 가치 급락으로 인한 손실이 발생할 수 있다. 금융투자상품이 아니므로 가치가 급등하거나 급락하는 경우 거래를 일시 정지하는 제도도 없다. 특히 비트코인·이더리움 등 가상화폐는 법정화폐가 아니므로 세계 어느 정부로부터 보증받지 못한다. 22일 니혼게이자이신문은 “일본에서도 ‘반드시 오른다’는 유혹에 이끌려 고액을 지불했지만 거래소도 없고 매각도 못한다는 피해 상담이 잇따르고 있다”며 “가상화폐 거래 구조를 이해하지 못하는 고령자 피해가 특히 심각하다”고 보도했

에너지주 하락에 뉴욕증시 추락… 국제유가 30달러 시대 다시 오나

美경제 ‘일본화’ 조짐… 금리인상에도 엔화환율 111엔대

중국A주 MSCI 편입…글로벌 운용사 '11조 달러' 촉각 곤두

닛케이지수 22개월 만에 최고치… 엔화환율도 111엔선 회복

EU·영국 브렉시트 협상 공식 개시… 탈퇴조건·미래관계 등 논의

‘팡’(FANG) 하락에 맥 못추는 나스닥… 닛케이지수는 기술주가 견인

세계 금융시장 흐름 역행하는 일본은행… 기준금리 -0.1% 동결

[美금리인상 韓후폭풍] 닛케이·JP모건·골드만삭스… 연준 자산축소 9월 개시 유력

[美금리인상 韓후폭풍] 불안한 닛케이지수… 엔화 강세 움직임에 일본주 매도 선행

[美금리인상 韓후폭풍] 日외환시장 “FOMC, 찻잔 속 태풍”… 엔화환율 변동 없다

美연준 의장들 거품경제 순환 연출… “유럽·신흥국에 투자 몰릴 것”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