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리스트

주요뉴스

현대위아, 자동차 구동축 구조 100년 만에 바꿨다

현대위아, 자동차 구동축 구조 100년 만에 바꿨다

현대자동차그룹 부품 계열사 현대위아가 자동차 구동축을 100년 만에 바꿨다. 현대위아는 엔진에서 나오는 동력을 자동차 바퀴에 전달하는 장치인 구동축을 새로 바꾼 ‘기능통합형 드라이브 액슬(IDA)’을 개발했다고 22일 밝혔다.기존 자동차는 구동축이 엔진에서 나온 동력을 바퀴로 전달하는 축 '드라이브 샤프트'와 이를 바퀴에 연결하는 '휠 베어링'이 연결된 형태다. 그러나 이번에 새롭게 개발한 IDA는 드라이브 샤프트와 휠 베어링을 하나로 통합했다.이에 따라 지난 1920년 드라이브 샤프트가 개발된 후 현재까지 쓰이고 있는 자동차 바퀴 연결 방식이 100년 만에 바뀌는 셈이다. 이시현 현대위아 홍보차장은 “기존 구동축은 드라이
현대·기아차그룹 복합충돌 상황 고려한 에어백 시스템 개발

현대·기아차그룹 복합충돌 상황 고려한 에어백 시스템 개발

현대·기아자동차가 1차 충돌은 물론, 복합충돌 상황까지 고려한 에어백 시스템을 세계에서 처음으로 개발했다. 기존 에어백 시스템이 복합충돌이 일어나는 사고에서도 모든 충돌을 독립적인 1차 충돌로 인식하는 부분을 보완한 것이다. 현대·기아차는 21일 국내외 교통사고 사례에 대한 정밀 분석을 토대로 복합충돌 상황에서의 탑승자 안전도를 높인 새로운 에어백 시스템을 개발했다고 밝혔다. 복합충돌이란 차량의 1차 충돌에 이어 다른 자동차나 시설물과 연이어 충돌하는 경우를 뜻한다. 이와 관련 북미에서 2000년부터 2012년까지 5만6000여건의 교통사고 사례를 분석한 결과, 복합충돌이 약 30%에 육박할 정도로 자주 발생한다.
현대차그룹, 협력사 납품대금 1조1295억원 조기 지급

현대차그룹, 협력사 납품대금 1조1295억원 조기 지급

현대자동차그룹은 설을 앞두고 납품대금 조기 지급과 온누리 상품권 구매를 통해 상생활동에 나선다. 현대차그룹은 설을 앞두고 협력사의 자금 부담 완화를 위해 납품대금 1조 1295억원을 당초 지급일보다 앞당겨 설 연휴 전에 지급할 계획이라고 21일 밝혔다. 이번 현대차그룹의 납품대금 조기 지급은 현대차·기아차·현대모비스·현대제철·현대엔지니어링 등 5개 회사에 부품 및 원자재, 소모품 등을 납품하는 3000여개 협력사를 대상으로 진행될 계획이다. 이들 협력사들은 현대차그룹으로부터 예정된 지급일보다 최대 15일 일찍 대금을 지급받을 수 있다. 현대차그룹은 명절을 앞두고 상여금 등 각종 임금과 원부자재 대금
쌍용차 '설 시승단' 모집…신형 모델 4종

쌍용차 '설 시승단' 모집…신형 모델 4종

쌍용자동차가 렉스턴 스포츠 칸을 비롯한 주요 모델을 제공, 안전하고 행복한 귀경길을 응원하는 설 시승단을 모집한다고 21일 밝혔다. 체험하게 될 차량은 ▲티볼리 아머 20대 ▲G4 렉스턴 10대 ▲렉스턴 스포츠 10대 ▲렉스턴 스포츠 칸 10대 등 쌍용차가 최근 출시한 2019년형 4개 모델이다. 쌍용차 관계자는 귀성길 주행성능과 용도성 등 전반적인 상품성을 체험해 볼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시승단 모집은 오는 27일까지 홈페이지를 통해 이뤄지며 추첨을 통해 선정된 시승단은 설 연휴인 2월 1일부터 7일까지 7일 동안의 체험할 수 있다. 추첨 결과는 28일 발표하고, 당첨된 시승단 전원에게 주유상품권(3

[글로벌-Biz24] 현대車, 印에 1조원 투자해 전기차 만든다

도요타-파나소닉, 2020년 전기차용 배터리 공동생산

토요타 '꿈 더하기 장학증서 수여식' 진행

현대차 '전기차 무선충전 국제표준화 회의' 개최

메르세데스-벤츠 "올해 한국서 전기차로 승부"

벤츠 코리아 “에어백 리콜 2분기부터 합니다”

쌍용차, 영국서 '최고 가치상' 선정

2040년까지 수소차 620만대 보급…‘세계 1위 목표’

벤츠 “2019년을 ‘EQ’의 해로 만들겠다”(상보)

현대모비스-KT '커넥티드카' 경쟁력 확보 위해 손 맞잡다

韓 배터리 경쟁력, ‘중국·일본에 밀린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