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리스트

주요뉴스

[카드뉴스] 무더운 여름엔 역시?!…전국 워터파크 개장일 총정리

[카드뉴스] 무더운 여름엔 역시?!…전국 워터파크 개장일 총정리

한낮 최고 기온이 30도에 육박하는 요즘이다. 예년보다 빨라진 더위에 여름 채비 또한 빨라졌다. 찌는 듯한 더위, 몸도 마음도 축 처진다면 짜릿한 즐거움과 시원함이 가득한 워터파크로 가자.더위가 반가운 국내 워터파크는 야외시설을 잇달아 가동하며 워터파크 마니아들을 유혹하고 있다.다이내믹한 놀이시설은 물론 쾌적한 휴게시설, 볼거리와 즐길 거리를 두루 갖춘 국내 워터파크에서 짜릿한 물놀이를 즐겨보는 것은 어떨까.
[카드뉴스] 유튜브에서 난리라던데?…극강 매운맛 음식 9

[카드뉴스] 유튜브에서 난리라던데?…극강 매운맛 음식 9

더운 여름 날씨가 주는 스트레스를 푸는 동시에단맛에 대한 싫증을 해소하기 위해 매운맛 선호가 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스트레스가 많은 월요일이 다른 요일에 비해 매운 음식 주문 비중이 3배 이상 높다는 한 배달 앱 데이터에서 알 수 있듯 극단적인 매운맛의 안주 간편식이 쉽고 빠른 방법으로 스트레스를 해소하는 소울메이트로 자리 잡고 있다.실제 매운맛의 핵심 성분인 캡사이신은 뇌 신경을 자극해 스트레스 해소와기분 전환에 도움을 주고 신진대사를 촉진시키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그래서인지, 젊은 층을 중심으로 입안이 얼얼할 정도로 자극적인 매운 음식이인기를 끌고 있다. 최근 소셜미디어에서도 '매운 음식 먹방' 콘텐츠가 인
[글로벌-Biz 24] 미 반도체 업체 마이크론, 화웨이와 거래 재개…주가 11% 급등

[글로벌-Biz 24] 미 반도체 업체 마이크론, 화웨이와 거래 재개…주가 11% 급등

미국 반도체업체 마이크론이 2주 전부터 화웨이와 거래를 일부 재개했다고 산자이 메로트라 마이크론 최고경영자(CEO)가 밝혔다.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등 외신에 따르면 메로트라 CEO는 25일(현지시간) 분기 실적을 발표하는 자리에서 화웨이에 대한 제재를 위반하지 않는 일부 제품을 선적할 수 있다는 사실을 알게 돼 지난 2주 사이 화웨이의 해당 제품 주문에 대해 제품 출하를 시작했다고 말했다.화웨이와의 거래를 일부 재개했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이날 장마감 후 마이크론의 주가가 11%가량 올랐다.미 상무부는 지난 5월 화웨이를 무역 블랙리스트에 올려놓았고 마이크론은 이에 따라 화웨이와 거래를 전면 중단했었다. 메로트
[글로벌-Biz 24] 마이크론, 거래제한 조치에도 화웨이에 제품 판매

[글로벌-Biz 24] 마이크론, 거래제한 조치에도 화웨이에 제품 판매

마이크론 등 미국의 주요 반도체 업체들이 트럼프 행정부의 화웨이 보이콧 조치에도 불구하고 화웨이에 일부 제품을 판매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미국의 주요 반도체 업체들이 화웨이에 수백만달러 어치 제품을 판매했고 3주 전 이들 제품이 화웨이로 유입되기 시작했다고 로이터통신은 25일(현지 시간) 보도했다. 마이크론의 최고경영자(CEO) 산자이 메로트라는 같은 날 실적 발표에서 상무부가 지난달 취한 화웨이 보이콧 조치 이후 화웨이에 대한 출하를 중단했다가 블랙리스트 관련 규칙을 검토한 뒤 2주 전 일부 판매를 재개해 제품을 선적했다고 밝혔다. 앞서 미 상무부는 지난달 16일 화웨이와 68개 계열사를 국가안보 우려를 이유로 거

[글로벌-Biz 24] 교통은행, 초상은행, 상하이푸둥발전은행 등 대북 제재 조치 위반 혐의로 미 금융시스템 접근 차단 위기

[글로벌-Biz 24] 미 기업들, 트럼프 대중 관세 피하기 부심

[글로벌-Biz 24] 미 정부, 중국 하이테크 기술 전방위 차단

[글로벌-Biz 24] 호주 핀테크업체 집(Zip), 대부업체 퍼스트맥으로부터 상표권 침해 피소

[글로벌-Biz 24] "트럼프의 대중국 관세전쟁, 명분 없는 억지"

[글로벌-Biz 24] 푸틴, 세계에서 가장 부유한 정치지도자

[글로벌-Biz 24] 카카오 김범수 의장, 창업심리학 전문가 저서에 소개

[글로벌-Biz 24] "트럼프 관세전쟁, 미국 경제에 재앙"

[글로벌-Biz 24] 아시아에 '돼지열병' 확산…돼지고기값 폭등 우려

[글로벌-Biz 24] 미 소매업연맹 "중국산 제품 추가관세 말라"

[글로벌-Biz 24] 미 여성작가 "1990년대 중반 트럼프로부터 성폭행 당할 뻔"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