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리스트

주요뉴스

[탈(脫)원전으로 가는 길③] 고준위방폐장, '제2의 경주방폐장' 안 되려면?

[탈(脫)원전으로 가는 길③] 고준위방폐장, '제2의 경주방폐장' 안 되려면?

국내 첫 원자력발전소인 고리 1호기가 문을 닫으면서 핵폐기물 처분을 두고 논란이 일고 있다. 특히 고준위인 사용후핵연료는 원자력발전의 연료로 쓰고 남은 방사성 폐기물로 플루토늄과 세슘 등 맹독성 물질을 포함해 철저히 격리 보관돼야 한다. 정부는 지난해 고준위방사성 폐기물 관리를 위해 12년간 용지 선정을 완료하는 계획을 발표했다. 성급한 용지 선정으로 안전성 논란을 낳은 '제2의 경주 중·저준위방사성 폐기물 처분장'이 되는 게 아니냐는 우려가 제기된다.◇ 고준위방사성폐기물 처분장 12년간 용지 선정? 사실상 '불가능'17일 한국수력원자력에 따르면 올해 1분기 기준 국내 방사성 폐기물 누적 발생량은 사용후핵연료가 44만
[달라진 유통③] “옴니채널 넓혀라”… TV 밖으로 나온 ‘홈쇼핑’

[달라진 유통③] “옴니채널 넓혀라”… TV 밖으로 나온 ‘홈쇼핑’

유통업계의 변화는 선택이 아닌 필수가 됐다. 부진한 매출과 소비심리 악화로 고심하고 있는 유통업계가 돌파구를 찾기 위해 팔을 걷고 나섰다. 2017년 상반기 주요 유통업체의 매출은 저조했다. 고질적인 내수 침체, 영업일 수 감소 등이 악영향을 미쳤다는 분석이다. 거기에 중국인 관광객까지 줄어 기존 대형 유통채널의 성장은 제한적일 수밖에 없었다. 위기를 맞은 유통업계는 채널 확대, 강화로 돌파구를 찾고 있다. 또 업체마다 경쟁력을 갖춘 비즈니스 모델을 확보하기 위해 적과의 동침이란 실리적 방법까지 마다하지 않고 있다. 글로벌이코노믹은 변화하고 있는 유통업계의 현재를 짚어보고 미래를 분석해 본다. 편집자 주 유통업계에서
[달라진 유통②] “백화점보다 강세”… 롯데·신세계·현대 아웃렛 성장 계속될까

[달라진 유통②] “백화점보다 강세”… 롯데·신세계·현대 아웃렛 성장 계속될까

유통업계의 변화는 선택이 아닌 필수가 됐다. 부진한 매출과 소비심리 악화로 고심하고 있는 유통업계가 돌파구를 찾기 위해 팔을 걷고 나섰다. 2017년 상반기 주요 유통업체의 매출은 저조했다. 고질적인 내수 침체, 영업일 수 감소 등이 악영향을 미쳤다는 분석이다. 거기에 중국인 관광객이 줄어들며 기존 대형 유통채널의 성장은 제한적일 수밖에 없었다. 위기를 맞은 유통업계는 채널 확대, 강화로 돌파구를 찾고 있다. 또 업체마다 경쟁력을 갖춘 비즈니스 모델을 확보하기 위해 적과의 동침이란 실리적 방법까지 마다하지 않고 있다. 글로벌이코노믹은 변화하고 있는 유통업계의 현재를 짚어보고 미래를 분석해 본다. 편집자 주 백화점과
[달라진 유통①] 경계 허무는 유통업계… TV홈쇼핑·오픈마켓 “적과의 동침”

[달라진 유통①] 경계 허무는 유통업계… TV홈쇼핑·오픈마켓 “적과의 동침”

유통업계의 변화는 선택이 아닌 필수가 됐다. 부진했던 소비심리와 매출 악화로 고심하고 있는 유통업계가 돌파구를 찾기 위해 팔을 걷고 나섰다. 2017년 상반기 주요 유통업체의 매출은 부진했다. 고질적인 내수 침체, 영업일 수 감소 등이 악영향을 미쳤다는 분석이다. 거기에 중국인 관광객이 줄어들며 기존 대형 유통채널의 성장은 제한적일 수밖에 없었다. 위기를 맞은 유통업계는 채널 확대, 강화로 돌파구를 찾고 있다. 또 업체마다 경쟁력을 갖춘 비즈니스 모델을 확보하기 위해 적과의 동침이란 실리적 방법까지 마다하지 않고 있다. 글로벌이코노믹은 변화하고 있는 유통업계의 현재를 짚어보고, 미래를 분석해 본다. 편집자 주 최

[29돌 편의점의 성장통②] “가맹점주의 눈물은 누가 닦아 주나요?”

[스튜어드십 코드 시대] 주식시장은 이미 스튜어드십 열풍

[스튜어드십 코드 시대] 국민연금 상위 30개 기업은 어디?

[조류인플루엔자 비상①] “달걀 또 금란(金卵) 되나”… AI 재확산에 소비자 ‘울상’

[스튜어드십 코드 시대] 600조 국민연금發 쓰나미…재벌개혁 ‘단초’ 될까?

[스튜어드십 코드 시대] 유통업계, 도입 앞두고 ‘정중동’모드

[기획]文정부 통신비 공약 거센 반대 부딪혀… 6월 ‘보조금 대란’ 우려

[정부 일자리 정책] 비정규직 천국 금융투자업계, 문재인 일자리 정책에 '전통' 바뀔까

[정부 일자리 정책] 이미 정규직 비율 늘려온 외식업계, 흔쾌히 "동참"

[정부 일자리 정책] 삼성증권 독야청청…정규직 비율 91.6%, 대형증권사 중 최고

[정부 일자리 정책] 재계 “비정규직 산정기준부터 명확해야”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