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리스트

주요뉴스

나토 'F-16', 러 국방장관 전용기 위협…러 국영 언론에 접근 영상 공개

나토 'F-16', 러 국방장관 전용기 위협…러 국영 언론에 접근 영상 공개

러시아 국방장관이 탑승한 전용기에 나토(북대서양조약기구) 소속 전투기가 이상 접근한 영상이 21일(현지시각) 러시아 국영 언론에 의해 공개됐다. 러시아 국영 타스(TASS) 통신에 따르면 이날 발트해 상공에서 비행하고 있던 러시아 세르게이 쇼이구 국방장관의 전용 수륙양용 항공기에 나토의 'F-16 파이터 젯' 전투기가 접근했다. 하지만 곧장 국방장관의 전용기를 호위하던 '수호이-27' 전투기가 무기를 과시하며 경고하자 물러났다. 결국 국방장관의 전용기는 발트해 연안에서 폴란드와 리투아니아 사이의 항구도시 칼리닌그라드에 착륙을 취소하고 곧바로 귀국했다. 나토의 F-16에 대한 출처는 아직 밝혀지지 않았고 접근이유
닛산, 러시아에서 무라노 Z51 6944대 리콜…파워 스티어링시스템 결함 원인

닛산, 러시아에서 무라노 Z51 6944대 리콜…파워 스티어링시스템 결함 원인

일본 자동차제조업체 닛산 자동차는 러시아에서 수입‧판매된 무라노 Z51 6944대를 자진 리콜한다. 러시아 연방 기술표준청 로스스탄다르트(ROSSTANDART)는 20일(현지 시각) 지난 2013년 6월부터 2016년 11월까지 러시아에서 판매된 닛산 무라노 Z51를 리콜 조치한다고 밝혔다. 리콜은 파워 스티어링시스템의 기술적인 결함 때문이다.
[러시아] 루블화 환율 하락추세…어디까지 하락할까?

[러시아] 루블화 환율 하락추세…어디까지 하락할까?

15일(현지 시각) 달러대비 러시아 루블화는 달러당 57.3~57.5루블대를 오르내리고 있다. 러시아 루블화의 지난 10년간 변동표를 보면 한번 오른 환율은 좀처럼 원래대로 내려가지 않고 있음을 알 수 있다. 1998년 러시아 모라토리움 선언 당시 루블화 환율이 한 차례 급등해 달러당 30루블대에 접어든 후 2014년까지 약 6년간 수평적 환율을 유지했다. 2014년 하반기부터 원유가격이 폭락하기 시작하면서 러시아경제가 기울기 시작했다. 또 한 차례 루블화 환율 폭등이 나타났다. 달러당 30루블대에 머물던 환율이 2015년에는 60루블대가 됐다. 거의 두배 가까이 상승했다. 2016년에는 달러당 70루블대 후반까지 꼭지점을 찍기도 했다.2016년 꼭
美연준 의장들 거품경제 순환 연출… “유럽·신흥국에 투자 몰릴 것”

美연준 의장들 거품경제 순환 연출… “유럽·신흥국에 투자 몰릴 것”

글로벌 증시에 대한 거품 경고가 잇따르는 가운데 미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들이 거품경제 순환을 연출했다고 니혼게이자이신문이 지적했다. 신문은 그린스펀 전 의장이 금융위기를 초래한 후 후임 버냉키 전 의장이 시장에 돈을 풀며 연준의 보유자산을 늘렸고 옐런 의장은 전임 의장들이 벌려놓은 것들을 뒷수습하고 있다고 꼬집었다. 파리바 쇼크로 미국 주택 금융공사의 경영 위기가 시작된 후 대형 은행인 리먼 브러더스가 파산했다. 이를 계기로 본격화한 미국발 금융위기가 세계를 강타한 후 연준은 무턱대고 국채 등을 매입하기 시작했다. 미국 중앙은행인 연준이 총 자산을 부풀려 거품의 뒤처리를 한 셈이다. 리먼쇼크

러시아 루블화 환율 급등…시리아 전투기격추, EU제재 연장

[러시아] 외환보유고 증가…원자재 가격상승과 같은 흐름

中 텐진검역국, 아웃벤처 아동화 리콜…중금속 함량 기준치 26배 초과

트럼프-테슬라 ‘밀월’ 관계 막 내려… 페이스북·골드만삭스 등도 ‘파리협정 탈퇴’ 비난

파리협정 재협상 필요 없다던 트럼프… EU 정상에게 “재협상하자” 전화 돌려

中 AQSIQ, 텐진 등 5개 지역 50개 아동용품 중금속 함유 대규모 리콜

트럼프, 파리협정 탈퇴… CNN “정권 기반 지키기 위한 것”

WHO "흡연에 의한 사망자 연간 약 700만명"

美연준, “조만간 금리인상 적절”… 6월 금리인상 가능성 확대

'계엄령' 필리핀 사망자 100명으로 확대…사망한 무장세력 절반이 외국인

중러 고속철도, 극저온 환경 시속 400㎞ 철도차량 개발 중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