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리스트

주요뉴스

[국제유가] WTI 2.4%↑ 상승 마감, 달러 환율 때문에...미국 금리인상 "예상보다 약했다" 뉴욕증시 금시세

[국제유가] WTI 2.4%↑ 상승 마감, 달러 환율 때문에...미국 금리인상 "예상보다 약했다" 뉴욕증시 금시세

국제유가가 큰 폭으로 올랐다. 16일 미국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미국의 주종 원유인 서부텍사스산 원유 즉 WTI의 4월 인도분 가격은 1배럴당 48.86달러에 거래를 마감했다. 전일 대비 1.14달러, 비율로는 2.4% 오른 것이다. WTI 상승 반전은 8거래일 만에 처음이다. 이날 국제유가 상승은 미국 연준 FOMC 금리 인상의 와중에 나왔다. 금리가 오르면 일반적으로는 달러가치가 상승하고 그 환율 변화로 국제유가는 하락 요인을 맞는다. 그러나 이날은 금리 인상 이후 달러가치가 오히려 하락했다. 달러가치 하락으로 원유시장의 자금이 외환시장으로 이동한 매력을 잃었고 달러 약세로 달러 표시 원유값은 올랐다. 최근 7거래일 연속 하락에 따른 자율반등 움직임과 저가 매수 세력 확대 등도 국제유가 상승 요인으로 작용했다. 이 같은 국제유가 상승은 뉴욕증시 다우지수와 금시세 엔화 원화 환율 코스피 코스닥 등에도 영향을 주고 있다.
[김대호 경제교실] 국제유가 와르르, 대체 무슨 일? 7가지 체크포인트...① 달러 엔화 환율 ② 미국 금리인상 확실시  ③ 트럼프 ④ 테슬라 ⑤금시세...

[김대호 경제교실] 국제유가 와르르, 대체 무슨 일? 7가지 체크포인트...① 달러 엔화 환율 ② 미국 금리인상 확실시 ③ 트럼프 ④ 테슬라 ⑤금시세...

국제유가가 연일 하락하고 있다. 15일 미국의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 따르면 미국의 주종원유인 WTI가 또 떨어졌다. 하루 전 날에 비해 68센트(1.4%) 추락한 것이다. WTI는 7거래일 연속 하락세를 이어갔다. 국제 유가가 한때 연초 배럴당 60달러선에 육박했던 것에 비하면 크게 하락한 것이다. 지금 이 시점에서 국제유가 하락을 보이는 데에는 5가지의 관점이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그 첫째는 OPEC 등 산유국의 감산 합의다. 감산 합의가 얼마나 제대로 지켜질지가 가장 큰 변수라고 할 수 있다. 둘째는 미국 금리인상이다. 미국 FOMC가 금리를 올리면 아무래도 원유시장의 돈이 외환시장으로 이동한다. 또 달러로 표시한 원유의 가격이 낮아질 수 있다. 셋째는 트럼프의 경기부양책과 예산안 제출이다. 트럼프는 경기부양의 일환으로 그동안 환경 보호 차원에서 억제되었던 산유와 채굴 허가를 대폭 늘리고 있다. 넷째는 테슬라 같은 전기차의 보급이다. 테슬라 전기차가 늘어나면 원유 수요가 줄고 그 결과로 유가는 떨어진다. 그리고 뉴욕증시 다우지수 금 시세 등도 국제유가와 밀접하게 연동되어 있다.
[긴급진단] 국제유가 와르르, 잘 나가다 왜?  팩트체크 4가지 포인트 ① 환율 ② fomc 금리인상 ③ 감산합의 실효 ④ 트럼프

[긴급진단] 국제유가 와르르, 잘 나가다 왜? 팩트체크 4가지 포인트 ① 환율 ② fomc 금리인상 ③ 감산합의 실효 ④ 트럼프

국제유가가 속절없이 떨어지고 있다. 10일 미국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 따르면 미국의 주종 원유인 서부텍사스산 WTI 4월 인도분은 내린 배럴당 49.28달러로 마감했다. 마지노선으로 여겨졌던 마의 50달러선이 끝내 붕괴됐다. 국제유가가 50달러 이하로 내려 앉은 것은 지난 2016년 11월 30일 이후 처음이다. 런던 ICE 선물시장에서 브렌트유도 배럴당 50달러선이 위태롭다. 국제유가는 트럼프 당선 이후 회복세를 보여왔다. 다시 고유가 시대가 온다는 전망도 잇달아 나왔다. 그러나 국제유가 대세상승 기대는 불과 3달 만에 다시 무너지고 있다. 첫번째 이유는 감산합의의 허구성이다. 산유국들의 감산합의가 허울 만 좋은 개살구 였다는 것이다. 둘째는 환율이다. 미국 연준 fomc 금리인상 예고로 달러가치가 오르면서 시장의 자금이 원유시장에서 달러쪽으로 움직이고 있다. 셋째 달러강세는 또 달러 표시 국제유가 단가를 떨어뜨리는 요인으로 작용한다. 넷째 트럼프의 경기 부양책에 대한 실망감이다. 특히 트럼프 집권이후 셰일가스 생산이 늘어 국제유가 하락을 앞당기도 있는 것으로 지적되고 있다. 영국BP의 CEO인 더들리 회장은 앞으로 5년여 동안 유가가 많이 오를 것 같지 않다고 전망했다.
[국제유가 대폭락] 날씨 때문에...밤새 무려 5.4% 급락, 배럴당 50달러 선 붕괴 임박,  환율 뉴욕증시 다우지수  달러 원화 엔화 위안화 직격탄

[국제유가 대폭락] 날씨 때문에...밤새 무려 5.4% 급락, 배럴당 50달러 선 붕괴 임박, 환율 뉴욕증시 다우지수 달러 원화 엔화 위안화 직격탄

국제 유가가 큰폭으로 떨어졌다. 9일 뉴욕 상업거래소에 따르면 미국의 주종 원유인 서부텍사스산원유 즉 WTI 4월 인도분이 배럴당 50.28달러에 마감했다. 이느 전일대비 2.86달러, 비율로는 무려 5.4%급락한 것이다. 마지노선으로 간주되는 배럴당 50달러가 무너질 위기다. 국제유가 하락은 뉴욕증시 다우 지수에 악재가 되고있다. 겨울 날씨가 이상 난동으로 포근해 원유소비가 줄면서 원유시장에서 공급과잉현상이 벌어지고 있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미국 에너지정보청(EIA)은 미국 원유 재고가 820만 배럴 증가했다고 발표했다. 미국의 원유재고는 무려 5억2840만 배럴이다.

[국가 랭킹] 세계 최고의 나라 순위 한국 4단계 추락, 박근혜 300억 후폭풍? US News & World Report...1위에 스위스

[국제유가] WTI 0.2%↓ 하락 마감, 주한미군 사드배치 시작 이후 관망세 확대...환율 금시세 뉴욕증시 달러 엔화 위안화 코스피 코스닥도 사드 영향권

[국제유가] WTI 1.4%↑, 북한 미사일 발사 후폭풍... 원유 수요 급증, 달러 엔화 환율 금시세 출렁출렁

USTR, “WTO 아닌 미국법 따라라”…전환기 맞은 세계 무역

[국제유가] WTI 2.3%↓ 급락, 환율 때문에... 재닛 옐런 FOMC의장 3월 금리인상 강력 시사, 금값 뉴욕증시 원화 엔화환율 흔들흔들

[국제유가] WTI 0.5%↑ 상승마감, 잘 나가다가 막판에 와르르... 재닛 옐런 때문에, 달러 환율 뉴욕증시 금시세 흔들흔들

[경제박사 김대호] 원화 빨간불, 달러 엔화 환율 긴급진단...바보야 문제는 경상수지야!

유엔 안보리, 북 미사일 발사 긴급회의…언론성명 만장일치 채택

유엔 안보리, 북한 미사일 발사 만장일치 규탄(1보)

북한 “탄도미사일 발사 실험 성공” 발표…UN안보리 긴급회의 개최

'그리스 채무' 구제 소용돌이 빠지나... IMF-유로존 모두 추가 지원 ‘난색’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