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리스트

주요뉴스

현대차 '본고장' 독일에서 역대 최고 점유율…4.8%로 7위

현대차 '본고장' 독일에서 역대 최고 점유율…4.8%로 7위

현대차가 자동차의 본고장 독일에서 역대 최고 점유율을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20일 유럽자동차제조협회와 독일 연방자동차청에 따르면 현대차의 지난달 독일 내 판매량은 모두 1만1676대로 지난해 같은 달보다 36% 급증했다.이는 지난달 독일 시장의 자동차 판매 증가율 22.2%를 크게 웃돈 것이다.이에 따라 현대차의 지난달 독일 시장 점유율은 4.8%로 역대 최고 기록을 세웠다. 종전 기록은 2015년 9월의 4.7%였다.판매량 순위도 7위를 기록해 독일 업체를 제외하면 포드 다음으로 높은 실적을 거뒀다.현대차의 독일 판매는 지난해 11만4878대로 연간 최고를 기록했는데 올해는 상반기에만 6만2095대를 판매했다. 독일 유력 자동차 잡지의 현
[글로벌-이슈 24] 영 의회, EU 이탈안 표결 연기 반대파 동의안 가결…벼랑 끝 몰린 존슨 총리

[글로벌-이슈 24] 영 의회, EU 이탈안 표결 연기 반대파 동의안 가결…벼랑 끝 몰린 존슨 총리

유럽연합(EU)으로부터의 이탈기한이 10월 말로 다가온 가운데 영국 하원에서 19일(현지시간) EU와 합의한 이탈협정안의 심의가 행해졌지만, 협정안에 대한 반대파의 동의가 가결되면서 예정된 표결이 또 다시 연기됐다. 존슨 영국 총리는 다음 주에 협정안 표결을 목표로 하지만 국내법에서는 EU에 이탈연기 신청을 의무화하고 있어 영국정치의 혼미함을 다시 드러낸 형국이다. 협정안 표결을 유보하는 동의를 지지한 대부분은 존슨 총리가 EU와 합의한 협정안에 반대하던 의원들이다. 존슨 정권에 협력하고 있던 북아일랜드 민주통일당(DUP)에서도 10명의 의원이 동의 찬성으로 돌아섰다. 지난 17일 EU와 새로 합의한 협정안에서는 최대
브렉시트 합의안 승인 보류…3개월 연기 요청 ‘무게’

브렉시트 합의안 승인 보류…3개월 연기 요청 ‘무게’

영국 하원이 브렉시트(유럽연합 탈퇴)관련 이행법률을 제정할 때까지 브렉시트 합의안 승인을 미루기로 했다. 이로써 영국이 예정된 시한인 이달 31일에 브렉시트를 단행하지 못할 가능성이 높아졌다.19일(현지시간) 가디언, BBC 등에 따르면 이날 영국 하원은 보수당 출신 무소속 올리버 레트윈 경이 내놓은 수정안을 322표 대 306표로 통과시켰다.수정안에 따르면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가 유럽연합(EU)과 마련한 새 합의안을 승인하기에 앞서 브랙시트 시행법이 만들어져야 한다. 이에 따라 이날로 예정됐던 새 합의안 찬반투표가 무산됐다.단 수정안이 통과됐으므로 존슨 총리는 유럽연합(탈퇴)법, 이른바 '벤 액트'가 명시한 대로 EU에 브렉
영국 하원, 브렉시트 합의안에 격론…표결결과 '안갯속’

영국 하원, 브렉시트 합의안에 격론…표결결과 '안갯속’

영국이 유럽연합(EU)에서 탈퇴하는 브렉시트 새 합의안을 두고 하원이 19일(현지시간) 표결에 앞서 치열한 논쟁을 벌이고 있다. 이날 BBC는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와 EU가 타결한 새 합의안이 영국 하원을 통과할 수 있을지 전망이 불확실한 가운데 의회에서 공방이 벌어지고 있다고 보도했다.존슨 총리는 포클랜드 전쟁 때문에 개회한 1982년 4월3일 이후 37년 만에 열린 '토요일 하원'에서 자신이 EU와 도출한 합의안을 지지해달라고 하원의원들을 설득하고 있다.새 합의안은 테리사 메이 전 총리가 내놓은 협상안에서 대부분 변동이 없다. 관건은 EU 회원국 아일랜드와 영국령 북아일랜드의 통행과 관세 문제다.새 합의안에 따르면 영국 전체가

[글로벌-이슈 24] 영국하원, EU이탈 수정안 심의·표결 착수…'브렉시트' 조기 실현 운명의 날

[글로벌-Biz 24] 유니레버, 인도 중국 시장 침체로 3분기 실적 시장 예상치 3% 밑도는 2.9%

[글로벌-Biz 24]피치"영국 신용등급 AA, 전망 '부정적'"

[글로벌-Biz 24] 기아차, 자동차 연구 컨설턴트 월드 쇼퍼와 공동으로 유럽 전기차 트렌드 조사 연구...

브렉시트(Brexit) 영국 의회 오늘 운명의 투표, 가결되면 10월31일 유럽연합(EU) 공식 탈퇴

[글로벌-이슈 24] 카탈루냐 독립시위 격화로 가우디의 파밀리아 성당 폐쇄 ‘엘 클라시코’ 연기

[글로벌-이슈 24] 바르셀로나, 독립파 정치인 실형 항의시위 4일째…경찰과 도심 곳곳서 충돌

[글로벌-Biz 24] 영국 도미노피자 그룹, 유럽 4개국 사업 포기

[글로벌-스포츠 24] 이탈리아 축구계 거인 AC밀란, 1억4600만유로 기록적인 손실

[글로벌-Biz 24]석유공사 英자회사, 북해서 '원유 3800만배럴 가치' 가스층 발견

[글로벌-Biz 24] 스페인 언론, LG G8 스마트 그린, 정맥인식 기능 탑재 주목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