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리스트

주요뉴스

GM, 호주 생산 10월 중단

GM, 호주 생산 10월 중단

미국 자동차회사 GM이 70년에 가까운 호주 내 생산을 오는 10월 완전히 중단하기로 했다.연합뉴스 등은 GM 호주법인인 홀덴은 13일 애들레이드 엘리자베스 조립공장 가동을 오는 10월 20일 공식 중단하고 호주 내 자동차 수입 및 판매사로 남게 될 것이라고 발표했다고 14일 보도했다.홀덴의 리처드 필립스 대변인은 "앞으로 공장이 폐쇄될 때까지 약 3만 대의 자동차만 생산할 것"이라며 약 1천 명의 직원이 공장이 문을 닫을 때까지 일할 것이라고 말했다.필립스 대변인은 또 2015년 이후 700명이 공장을 떠났으며 이중 약 70%가 1년 내 새 일자리를 잡았다고 소개했다.홀덴은 고비용·저효율 구조 탓에 해외 자동차 제조사들과의 치열한 경쟁에서 밀리면서 극심한 경영난을 겪어왔다.이에 따라 홀덴은 오랜 기간 사실상 정부 보조금으로 연명해왔으며 지난 2013년에는 애들레이드 공장을 2017년 폐쇄하겠다고 발표한 바 있다.홀덴은 1948년 홀덴 48-215 세단을 만들면서 호주 내 완성차 제조업체가 된 이후 69년 만에 완전히 공장 문을 닫게 된 것.앞서 포드 자동차도 지난해 10월 91년에 걸친 호주 내 생산을 중단했다. 도요타 공장이 예정대로 올해 폐쇄된다면 호주 내 자동차 제조 공장은 하나도 없게 된다.
남태평양 피지서 규모 7.2 강진 발생…쓰나미 경보 발령

남태평양 피지서 규모 7.2 강진 발생…쓰나미 경보 발령

남태평양 피지에서 한국시간 4일 오전 6시 53분께 규모 7.2의 지진이 발생했다. 미국 지질조사국(USGS)과 태평양쓰나미경보센터는 이날 지진은 피지 수바 서남서쪽 282㎞ 해역에서 발생했으며 진원의 깊이는 15㎞라고 밝혔다. 센터는 지진 직후 쓰나미 경보를 발령했다.
[지진 특보] 기상청 규모 8.0 초강력 지진 발표, 적도 부근에서

[지진 특보] 기상청 규모 8.0 초강력 지진 발표, 적도 부근에서

남태평양 파푸아뉴기니에 진도 8.0의 초강력 지진이 발생했다. 18일 기상청에 따르면 2016년 12월 17일 19시 51분 11초에 남태평양에서 지진이 일어났다. 진앙지는 파푸아뉴기니 타론 동쪽 60km 해역이다. 적도에서 가까운 곳이다. 지진발생 이후 파푸아뉴기니 현지에서는 노스트라다무스의 지구멸망 예언이 회자되고 있다. 잇단 지진의 징조가 불안하다는 것이다. 다음은 기상청 특보 국외 지진정보 기상청 | 2016년 12월 17일 20시 08분 현재 규모8.0 진원시2016년 12월 17일 19시 51분 11초 진앙파푸아뉴기니 타론 동쪽 60km 해역 자료 미지질조사소(USGS) 분석결과 경주지진 특보 9.12 지진의 여진은 2016년 12월 17일 18시 42분 현재 총 552회 발생1.5~3.0 미만 : 531회3.0~4.0 미만 : 19회4.0~5.0 미만 : 2회
솔로몬제도 규모 7.8 강진, 쓰나미 경보 해제…세계 지진 90% 환태평양 조산대서 발생

솔로몬제도 규모 7.8 강진, 쓰나미 경보 해제…세계 지진 90% 환태평양 조산대서 발생

남태평양 솔로몬 제도 인근 해상에서 규모 7.8의 지진이 발생했다. 9일(현지시간) 미국지질조사국(USGS)과 일본 기상청은 오전 4시 38분(한국시간 오전 2시 38분) 솔로몬 제도 키라키라 남서쪽 63㎞ 지점에서 규모 7.8의 지진이 발생했다고 밝혔다. 진원은 솔로몬 제도의 수도 호니아라의 남동쪽 203.9㎞ 지점이며 진원의 깊이는 약 41㎞다. USGS는 당초 지진 규모를 8.0으로 발표했지만 7.8로 하향 조정했다. AFP통신 등 외신은 “미국 하와이의 태평양 쓰나미경보센터가 솔로몬 제도와 파푸아뉴기니 등 주변의 섬 국가에 최대 3m의 쓰나미 발생 우려가 있어 쓰나미 경보를 발령했다”고 전했지만 현지시간 오전 7시께 “쓰나미 발생 위험이 거의 사라졌다”고 정정했다. 쓰나미 정보와 관련 일본 기상청은 “일본 해안에는 약간의 해수면 변동이 있을 수 있지만 쓰나미 가능성은 없다”고 발표했다. 인근 뉴질랜드에서는 건물 붕괴 등이 일부 보고됐지만 큰 피해는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만약의 경우에 대비해 시민들은 고지대로 대피한 상황이다. 솔로몬 제도 수도 호니아라에 거주하는 주민은 CNN방송 인터뷰를 통해 “여태껏 경험한 지진 중 가장 강하고 가장 오래 흔들렸다”며 지진 상황을 설명했다. 솔로몬 제도는 지진이 활발하게 일어나는 환태평양 ‘불의 고리’ 영역 내에 있다. 최근 불의 고리 주변 국가에서 규모 6 이상의 강진이 이어지고 있는데 세계 지진의 약 90%가 환태평양 조산대에서 일어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호주, 워킹홀리데이 소득세 15% 부과…60만 워홀러 부담만 늘어

뉴질랜드 남섬서 규모 7.4 지진 발생…2011년 185명 숨진 크라이스처치

미국 유학생도 시국선언…UC버클리대 “박 대통령 책임져야”

일본 호주 사이좋은 무승부, 2018 러시아 월드컵 본선 동반 진출 유력...하라구치 3연속 골 대기록

[지진 속보] 뉴질랜드에 규모 7.1 강진, 이탈리아 지진 보다 더 강력... 태평양 쓰나미 우려 한반도 영향은?

LG 세탁기·냉장고, 해외서 호평…성능 평가 1위

호주 정부, 다국적 기업 136개사에 조세 포탈 경고

기보배, 배우 최여진 엄마의 미친XX 저주 일파만파, 호주 동물단체가 들고 나섰다...구본찬 장혜진 김우진도 개 고양이 영양탕 먹는다고? 말복 개고기 전쟁 갈수록 가관

'약물 복용 사기꾼' 논란 '점입가경'…맥호튼의 쑨양 비판에 중국 언론까지 가세

타이완 솔로몬제도 리우올림픽 개막식의 '계륵' 국기 없는 대만 선수단 너무 적은 솔로몬 제도, 현대종합목재 이건산업 목재 벌채

“시드니 소녀상 건립 막아라” 日 집요·조직적 방해 서슴치 않아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