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리스트

헤드라인뉴스

주요뉴스

[프로야구] 시범경기 4일차 광주 마산 대구 대전서… ktvsKIA/LGvs삼성/두산vs롯데/SKvsNC/넥센vs한화

[프로야구] 시범경기 4일차 광주 마산 대구 대전서… ktvsKIA/LGvs삼성/두산vs롯데/SKvsNC/넥센vs한화

2017 한국 프로야구 4일차에 접어든 오늘(17일) 사직, 광주, 마산, 대구, 대전 5개 지역에서 시범경기를 펼친다. 한화 이글스는 어제(16일) 넥센 히어로즈 경기에서 12대1로 완승을 거뒀다. 1회말 1사 강경학은 솔로 홈런을 성공시키며 팀 분위기를 끌어올렸다. 이어 6회말 김원석이 투런포로 홈런 행진을 이어갔다. 이 날 한화는 홈런 2개, 안타 13개를 날리며 12 득점에 성공했다. 반면, 넥센은 안타 5개로, 1득점에 그쳤다. 4회초 이정후와 고종욱이 안타를 날리며 1사 1,3루 찬스에서 김태완의 희생플라이로 1점을 냈다. NC 다이노스는 SK 와이번스를 7대2로 이겼다. NC는 홈런 2개, 안타 10개, SK는 홈런 1개, 안타 11개를 치며 비슷한 경기력을 펼쳤다. 결과는 7대2로 5점 차이나 났다. 경기 결과는 NC가 7득점, SK가 2득점을 냈다. NC는 3회말 권희동이 솔로 홈런을 시작으로 SK가 1회초 김강민의 홈런포에 화답하며 경기를 이었다. 이후 적시타와 볼넷으로 5점을 추가하며 승리했다. NC는 기회가 왔을 때 놓치지 않고 득점으로 연결시켰다. kt 위즈는 KIA 타이거즈와의 시범경기에서 치열한 접전을 벌인 끝에 8대5를 경기를 마쳤다. kt는 안타 17개를 날리며 선방했다. KIA는 홈런 1개, 안타 14개를 쳐냈다.6회말 KIA 안치홍의 만루홈런을 치며 최선을 다했지만 결국 3점 차이로 졌다. 두산 베어스는 롯데 자이언츠와의 경기에서 치열한 접전 끝에 5대5 무승부로 끝났다. 두산 베어스는 홈런 3개, 안타 9개를 치며 선전했다. 김재환, 오재원 오재일이 홈런을 날리며 경기 주도권을 잡아갔다. 롯데는 안타 9개를 성공시키는데 그쳤지만 이대호 선수는 7회말 볼넷을 성공시키며 무승부로 마쳤다. LG 트윈스와 삼성 라이온즈는 3대3 무승부로 경기를 마쳤다. LG와 삼성은 안타 6개를 쳐냈다. 시범경기는 3월 26일까지 진행한다.

배우 한채영의 '인간성' 보니… 매니저·지인·동료 연예인들에게 "해도 해도 너무해"

LCC업체 '출혈경쟁' 피해는 소비자 몫?

[정기주총]정몽구 회장, 현대차 사내이사로 재선임

다시 52주 최고치 경신, 코스피 2160선 돌파…외인 10거래일째 순매수랠리

정유라 한국 송환…덴마크 검찰 올보르서 체포한후 76일만에 송환 결정

신동빈의 롯데시네마, 아르바이트생 임금 체불

원달러환율 1120원대로 내려갈까,약달러에 환율하락세

증권사 주총시즌 스타트… CEO·사내이사 선임, 배당 등 '눈길'

국민의당, 오늘 대선 후보 예비경선…6명중 1~3위만 본선 진출

최신뉴스

미국 1분기 실질 GDP, 전분기 대비 연율 3.2% 증가

미국 1분기 실질 GDP, 전분기 대비 연율 3.2% 증가

미국 경제가 지난 1분기에 3%가 넘는 성장을 이루면서 경기둔화 우려를 불식했다.26일 미국 경제분석국(Bureau of Economic Analysis, BEA)이 발표한 선행 추정치에 따르면,올해 1분기 미국의 실질 국내총생산(GDP)은 연율 3.2% 증가했다. 앞서 2018년 4분기 실질 GDP 증가율은 2.2%였다. 미국 경제는 지난해 연간 2.9% 성장해 독일 1.5%를 위시한 유럽 선진국을 크게 앞질렀다. 그러나 지난해 2분기 4.2%, 3분기 3.4%이던 성장률이 4분기에는 2.2%로 주저앉으면서 경기둔화 우려를 자아냈다. 미중 무역갈등 심화, 세계 성장둔화 추세 탓에 미국 경제도 올해 2% 전반대 성장에 그칠 것이라는 전문가 분석이 뒤따랐다.이번 추정치는 확정되지 않은
식약처, 수입맥주 발암물질 논란에 성분 검사 중

식약처, 수입맥주 발암물질 논란에 성분 검사 중

최근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중심으로 퍼지고 있는 수입맥주 발암물질 잔류 논란에 식품의약품안전처가 성분검사에 들어간 것으로 나타났다. 26일 식약처에 따르면 국내에서 판매되는 수입맥주 40여종과 수입와인 1종에 대해 발암물질 논란을 일으킨 농약 성분 글리포세이트 잔류량을 검사 중이다.글리포세이트는 다국적 유전자재조합(GMO) 종자회사이면서 농약회사인 몬산토의 제초제 ‘라운드업’의 주요 성분이다. 세계보건기구(WHO) 국제암연구소(IARC)는 글리포세이트를 ‘2A군’(인체 발암성 추정 물질)으로 분류한다.이번 논란은 미국 소비자단체 US PIRG 2월 보고서에서 촉발됐다. 보고서에는 미국에서 유통되는 맥주 15종과 와인 5종

궁금한 이야기y 보이스피싱 피해자, 왜 음란문자 가해자가 됐나?

박유천, 마약 투약 혐의로 구속...증거인멸 도주 우려

27일 토요일 주말 전국 대체로 맑음...기온은 낮아

우리은행, 국민연금공단과 신중년 지원에 힘모아

도로교통공단, 채용 서류전형 발표 실수로 필기 재시험

많이 본 뉴스